일과 일상, 균형 잡힌 삶을 누리기
검색창 닫기
  • LG화학 #해시태그

        해시태그 닫기

        게시물 관련 배경이미지
        요즘이야기

        일과 일상, 균형 잡힌 삶을 누리기

        2019년 10월 17일

        “집중력이 높은 건지 집착이 심한 건지 일에 푹 빠져 사는 나… 진짜 괜찮은 걸까요?”

        저는 7년째 회사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열심히 달려왔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날 돌아보니 제 삶에 저는 없고, 일 그리고 일하는 A씨(저)만 있더라고요. 사실 꽂히면 한 가지만 들입다 파는 성격을 가진 탓에 진작부터 이런 일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는 걱정을 했습니다. 그렇게 달려온 것이 벌써 7년. 어느 날 무심코 돌아보니 퇴근 후에도 업무 생각을 하는 저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젠 집중력이 좋은 건지, 집착이 심한 건지 헷갈리기도 하네요. 저도 일과 일상의 균형 잡힌 삶을 누릴 수 있을까요?

        -잘 사는 게 맞는 건지 걱정되는 A씨

        “당신의 뇌가 삶의 무게를 느끼진 않나요?”

        "당신의 뇌가 삶의 무게를 느끼진 않나요?"

        업무 후 계속 일 생각이 난다는 건 회사가 당신의 마음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일할 때 몰입해야 일에 대한 집중입니다. 퇴근 후 개인적인 시간에도 일 생각만 난다면 이것은 잡념입니다. 과거에 대한 후회, 미래에 대한 걱정이 주를 이루는 잡념은 뇌를 더 지치게 하고 실제 일을 할 때 집중력을 저하시킬 수 있습니다.

        이렇게 일만 하다 보면 일이 ‘삶의 무게’로만 느껴집니다. 그러다 보면 뇌가 방전되는 번아웃 증후군이 찾아올 수도 있고요. 삶의 영역, 즉 위로와 즐거움을 주는 활동을 통해 틈틈이 균형을 잡아줘야 일도 더 가치 있게 느껴지고 성과도 그만큼 더 오르는 법입니다.

        “일이 당신의 내일을 의미 있게 만드나요?”

        물론 일은 우리의 생존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일단은 먹고 살아야 하니까요. 하지만 생존을 넘어 내 정체성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바로 ‘일’ 입니다. 일을 통해 우리는 건강한 정체성을 확립하는 것은 물론, 긍정적이고 튼튼한 자존감을 유지할 수 있게 됩니다.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일을 찾아보세요

        단, 내가 좋아하고 즐길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합니다. 여기서 ‘일’이란 단지 경제적 활동을 말하는 게 아닙니다. 취미, 사회봉사, 종교 등 나와 맞는 내 인생 후반의 일을 통틀어 말합니다. 흔히들 ‘인생은 이모작’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지금 피곤하더라도 의미 있는 인생의 후반전을 위해서라면 계속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합니다. 그렇다고 꼭 거창할 필요는 없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K씨의 이야기입니다. 퇴직한 K씨는 매일 도서관에서 한 권의 책을 읽는 것이 인생의 큰 행복이라 합니다. 그저 이런 것입니다. 내가 행복하면 그것이 곧 최고의 취미이자 일이 되는 법이지요. 보다 의미 있는 인생을 위해서라면 경제적인 활동에서의 ‘일’보다 삶의 영역, 즉 내 마음에 위로와 즐거움을 주는 ‘일’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나에게 꼭 맞는 적성을 찾아 자기계발의 기회를 얻고 경험을 차곡차곡 쌓아나가야 합니다.

        “당신, 잘살고 있어요”

        시간과 훈련이 필요합니다

        오늘 사연의 주인공이 잘살고 있는 건지 걱정된다고 하셨는데, 물론 잘살고 계신 것이 맞습니다. 처음부터 일과 삶의 균형을 잘 맞춰 사는 사람은 없습니다. 인생 초반부터 너무 일보다 삶에 비중을 두는 것에도 문제가 있다는 사회심리학자들의 주장도 있습니다. 20대부터 ‘인생 뭐 있어! 행복을 찾자!’라고 판단해버리면 개인과 사회의 발전동력이 약화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이제부터 삶의 영역을 늘려 균형을 잡으면 됩니다. 그러나 삶의 영역을 절대 만만하게 보시면 안 됩니다. 삶의 활동을 개발하는 데에는 일하는 만큼의 시간과 훈련이 필요한 법이니까요.

        “당신의 마음과 데이트하세요”

        삶의 활동을 개발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먼저 내 마음과 데이트를 해야 합니다. 마음과 데이트하며 내 마음이 어디에서 행복 반응을 잘 일으키는지 모니터링하고 경험해야 합니다.

        지금까지는 ‘열심히 살자’, ‘긍정적으로 살자’라며 마음에 서비스를 달라고 떼를 쓴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마음과의 데이트는 반대로 ‘요즘 어때?’, ‘내가 뭘 하면 행복하겠니?’ 등 온전히 마음을 위한 시간을 가지는 것을 말합니다. 하루 30분, 주 1시간, 분기에 하루 정도는 오롯이 내 마음만을 위한 시간을 갖길 바랍니다.

        당신의 마음과 데이트하세요

        하지만 마음은 논리적인 언어로는 소통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마음이 좋아하는 것을 해줘야 하는데 디테일은 모두가 다르지만 대체로 모든 사람의 마음이 원하는 것 중 하나가 ‘자연’과 ‘문화’입니다.

        바람이 선선한 가을로 접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절이 바뀐 것도 모르고 일에만 몰입한다면 마음이 지치지요. 마음이 지치면 열심히 살고 있는데도 ‘왜 사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 수 있습니다. 마치 오늘 사연처럼 말입니다.

        “산책과 음악감상으로 마음과의 데이트를 완성하세요”

        음악 감상도 힐링에 좋습니다

        잘 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의 마음을 잘 모르고 살아갑니다. 이성교제 혹은 결혼생활에서 시간이 지날수록 처음과 다르다는 생각이 드는 경우가 있지요. 미처 몰랐던 상대방의 모습을 발견하며 파생되는 생각일 수 있지만, 실은 내 마음이 원하는 것을 잘 몰랐기에 그러한 생각이 고개를 드는 것일 수 있습니다.

        마음과 데이트하기 좋은 가을입니다. 가벼운 산책을 즐기며 마음과 교감해봅시다. 음악 감상도 힐링에 좋습니다. 잠시 업무에서 벗어나 음악을 들으며 마치 감성에 젖어보세요.

        일을 잘하면 성공적인 생존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생존 이후엔 잘 노는 사람이 행복한 것 같습니다. 이 점을 잊지 말고 틈틈이 잘 노는 법을 익혀 두시길 바라겠습니다.

        -윤대현 서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현재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소셜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