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창 닫기
게시물 관련 배경이미지
화학이야기

내 피부를 돌려줘 – 미백의 화학

2015년 8월 21일

달콤했던 여름 휴가의 후유증에서는 모두 탈출 성공하셨나요? 어느덧 가을 날씨가 느껴지는 요즘이지만, 짧지만 강렬했던 여름 휴가의 흔적이 아직도 우리 몸 곳곳에 남아있죠. 그중 가장 큰 고민거리는 바로 피부입니다. 강렬한 태양 빛으로 칙칙해진 피부를 해결하고자 많은 사람이 ‘미백’을 결심하게 되는데요. 오늘은 피부를 돌리는 방법, 미백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휴가철 피부가 상하는 원인은 무엇?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우선 피부가 상하게 되는 이유부터 알아볼까요? 휴가철 피부가 상하는 대표적인 원인은 바로 자외선이죠. 여름철 강한 자외선은 피부의 색소를 진해지게 하는 주범입니다. 또한 주름이나 탄력저하 등 피부 노화의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요.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예방하지만, 땀이나 물놀이 등으로 쉽게 지워져 완벽한 차단을 어렵게 하죠. 때문에 예방이 어려운 만큼 휴가 이후 피부관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내리쬐는 태양 빛

문제는 멜라닌! 미백의 화학적 원리

시중에는 다양한 종류의 미백 화장품들이 만나볼 수 있습니다. 각 화장품에는 미백 효과를 주는 주요성분들이 들어있죠. 알부틴, 에칠아스코빌에텔, 나이아신아마이드 등 국내 식약청에 등록된 미백 성분은 모두 8가지라고 하는데, 이들은 모두 같은 역할을 한답니다. 바로 자외선에 의한 멜라닌 생성의 억제이죠. 자외선이 피부에 전달되면 멜라닌 색소가 만들어지고 피부 세포로 올라오게 되는데, 각각의 미백 성분들은 특정 과정에서 이를 방해하여 피부의 미백을 유도하는 것입니다.   자외선에 의해 생성되는 멜라닌

자외선 차단제는 미백 화장품이 아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남자 아이

 

이제는 외출의 필수제품이 된 자외선 차단제를 사람들은 미백 화장품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죠. 자외선 차단제와 미백 화장품은 피부의 미백에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는 비슷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다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말 그대로 자외선 자체를 막는 예방 제품이라면, 미백 화장품은 자외선에 의해 생성된 멜라닌을 억제하는 사후 제품이죠.

이처럼 오해하는 이유는 자외선 차단제를 발랐을 때 생기는 백탁 현상 때문인데요. 자외선 차단 물질인 티타늄디옥사이드에 의해 생기는 일시적 현상일 뿐, 세안하게 되면 원래의 피부색을 돌아오게 되니 이제 오해하지 마세요~

미백, 기다리는 자의 것

피부 속 멜라닌을 억제하는 미백 화장품은 즉시 미백 효과를 기대하기 힘듭니다. 그 이유는 바로 피부 재생의 사이클과 관련이 있는데, 미백 화장품의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멜라닌 없는 피부세포가 올라오길 기다려야 한답니다. 그러나 오래된 피부 세포가 각질이 돼 떨어져 나가고, 새로운 피부세포가 올라오기까지는 약 30일이 시간이 소요되는데요. 때문에 하얀 피부를 얻기 위해서는 이 기간 동안 꾸준한 관리와 인내가 필요하답니다.모래시계와 달력

<TIP> 먹을수록 하얘져요~ 파프리카

항산화 작용, 면역 증진 등 우리 몸에 다양한 도움을 주는 비타민 C는 피부 건강에도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피부의 적 멜라닌 색소의 생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많이 만들어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세포까지 보호하며 건강한 피부를 만들어 내죠. 이를 섭취하기 위해 무엇을 먹으면 좋을까요? 대부분 레몬을 생각하지만, 진정한 비타민 C의 여왕은 바로 파프리카랍니다. 파프리카는 레몬의 2배, 오렌지의 3배, 당근보다는 20배가 넘는 비타민 C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중 녹색 파프리카가 162mg으로 가장 많은 비타민 C를 함유하고 있으니 참고하세요!초록색, 빨간색, 노란색 파프리카

현재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소셜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