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창 닫기
게시물 관련 배경이미지
화학이야기

‘마법의 가루’ – 그 정체가 궁금하다!

2015년 4월 14일

정체를 알 수 없는 가루 4g이 할 수 있는 일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채 한 티스푼도 되지 않는 적은 양의 가루로 말이죠. 아마 요리를 할 때 간을 맞추는 소금일수도, 쓰디쓴 커피에 타 넣는 설탕일수도 있을 겁니다. 조금 더 나간다면, 넣기만 하면 모든 음식이 맛있어진다는 전설의 ‘라면스프’ 정도일텐데요. 하지만 결코 이 정도로는 ‘마법의 가루’라는 이번 글의 주제에 걸맞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만약 4g으로 생수 한 통을 송두리째 흡수할 수 있는 ‘마법의 가루’가 있다면 어떨까요?


흡수의 제왕, ‘SAP(Super Absorbent Polymer)’

보셨나요? ‘마법의 가루’를 물에 넣는 순간, 물이 굳어서 젤리처럼 되는 이 마법 같은 현상의 비밀은 바로…고흡수성 수지 ‘SAP(Super Absorbent Polymer)’입니다. SAP에 흡수된 물 분자는 사슬 모양의 분자 구조 안에 갇혀 외부로 새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유아용•성인용 기저귀, 생리대 같은 제품에 주로 쓰이죠. 국내에선 LG화학만이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는 귀한 물질이랍니다.

LG화학의 SAP, 전 세계를 흡수하다

LG화학의 연간 SAP 생산량은 28만t 규모로 전 세계를 통틀어도 네 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로 엄청납니다. 중국•인도에서는 유아용 기저귀, 유럽 등 선진국에선 고령화 현상으로 성인용 기저귀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에 SAP의 시장 전망은 매우 밝은데요. 이렇게 전 세계를 흡수할 기세의 LG화학 노하우가 있겠죠?

sub_sapp그 노하우는 지역의 ‘취향’을 반영하는 게 그 핵심입니다. 중국은 수분 흡수 속도가 가장 중요하지만, 고온다습한 남미에서는 뽀송뽀송한 상태를 오래 유지하는 걸 선호하죠. 여기에 유럽•북미 등 선진국은 기저귀 맵시까지 챙긴다고 합니다. 까다로운 취향마저 흡수하는 LG화학의 SAP은 역시 만만치 않은 녀석입니다.

<Bonus> 기저귀의 역사

‘기저귀’가 뭐가 대단해 하실 수도 있지만, 사실 기저귀는 인류의 역사에서 오랫동안 존재해온 속옷 중 하나입니다. 어린아이나 노약자 같이 신체적으로 약한 사람들이 사용하다 보니, 기저귀는 기본적으로 부드럽고 흡수성이 풍부하며, 자주 빨아도 견딜 수 있도록 질기고, 잘 건조되며, 배설물의 식별이나 때가 낀 것을 알기 쉽도록 흰 천을 사용하는 것이 기본이었다고 합니다.

잘 포개져 있는 기저귀 모습과거에는 천으로 아래를 감싸는 식으로 사용하였지만, 기술발전을 거쳐 근대에서부터 솜을 사용한 기저귀가 등장했죠. 그러나 솜의 경우 부피가 너무 크거나 부피 대비 흡수력의 부재 등 단점도 만만치 않아서 요즘엔 우리에게 보다 친숙한 일회용 형태의 종이 기저귀가 흔히 이용되고 있습니다.

 

현재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소셜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