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창 닫기
게시물 관련 배경이미지

라면, 수프냐 면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2015년 3월 2일

이소연(22, 응용화학 전공)LG화학에 대해 많이 배우고 널리 알리는 win-win전략으로 성실하게 활동하겠습니다. 항상 이해하기 쉽고 재미있는 이야기로 여러분들을 찾아 뵐게요!오늘의 주제는 후르르 쩝쩝 후르르 쩝쩝 맛 좋은 라면! 입니다.

국민음식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배는 고픈데 먹을 것이 없을 때! 많이 찾게 되는 음식입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라면을 끓일 때 적어도 한번은 고민을 했습니다.

라면 수프, 먼저 넣어야 끓는점이 높아져서 라면이 쫄깃해진다는데 굳이 먼저 넣어야 하나?

저는 그 해답을 찾기 위해 물리화학책을 열었습니다.

오늘은 약간의 수식이 나오긴 하지만 계산은 다 제가 해 드립니다!

걱정하지 마시고 뽤로우 뽤로우 미!!


끓는점과 엔트로피!?

가스렌지 위에서 냄비 속 물이 끓고 있다, 화학에서 말하는 엔트로피는 ‘무질서도’ 입니다. 모든 물질은 무질서도가 증가하는 방향을 좋아합니다. 무질서도가 증가한다는 말은 이런 의미입니다. 우리가 더러워진 방을 보고 마음을 먹고 방 청소를 하게 되죠. 그렇지만 방의 깔끔함은 오래가지 않아 다시 지저분해집니다. 물건들의 배열이 무질서해지고 흩어질 때, 우리는 이를 무질서도가 증가했다고 합니다.물 속에서 퍼지는 파란색 잉크의 모습 쉬운 예는 물에 잉크를 떨어트려 잉크가 물속에 잘 섞이게 될 때, 또는 물 분자의 배열이 가지런한 얼음이 물, 수증기로 배열의 상태가 변화할 때 등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끓는점과 엔트로피는 관련이 있는 것일까요?

물이 100°C에서 끓는다는 것은 액체가 기체로 된다는 말입니다. 엔트로피가 증가하는 방향이죠. 그렇다면 물속 에서의 무질서도가 증가한다면 어떻게 될 까요? 물속 자체에 엔트로피가 높으면 물 분자는 굳이 기체가 될 필요성을 느끼지 않습니다. 우리가 만원이 필요할 때와 백 원이 필요할 때의 그 절박함의 차이라고 할 수 있죠. 그러므로 라면 수프를 넣게 되면, 물속 자체의 무질서도가 증가하기 때문에 물 분자는 조금 더 높은 온도 조금 더 늦게 끓으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온도가 0.4°C 상승한다고….!?

여러 화학식이 써진 칠판 앞에서 책과 노트를 보고 있는 남자간단하게 말씀드리면 끓는점 오름의 온도 변화(ΔT) 공식은 다음과 같습니다.

수식1

K는 끓는점 오름 상수(단위 K kg/mol), 는 용질의 몰랄농도(용매 1kg에 녹아있는 용질의 몰수)입니다.

물의 끓는점 오름 상수= 0.50 K kg/mol, 물의 부피=0.5L, 물의 밀도=1kg/L일 때 물의 질량은 0.5kg

라면 수프의 구성성분이 염화나트륨(NaCl)으로만 이루어져 있다고 가정하고, 질량 12g, 분자량 약 60g/mol일 때,

수식2

그러므로 온도의 변화 ΔT는 다음과 같습니다.

수식3

(※2를 곱해준 이유는 염화나트륨이 2종류의 분자(Na와 Cl)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

결론적으로 앞의 가정에 따르면 물 온도는 0.4°C 상승을 하게 됩니다.

실제로도 그럴까??

물음표가 그려진 종이로 얼굴을 가리고 있는 남자그래서 제가 직접 실험을 해 보았습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지 않습니까!?

라면의 분말스프와 물 600ml불 켜진 가스렌지 위 물이 끓기 시작하는 냄비와 100도씨에 다다른 온도계준비물= 냄비, 물 550ml, 라면의 원조 수프, 온도계

물이 끓기 시작할 때 온도를 재보았습니다. 역시 100°C에 도달했습니다.끓는 물에 스프를 넣고 온도계로 물 온도를 잰다. 물이 끓기 시작하므로 수프를 넣고 온도를 재 보았습니다.

103도까지 올라간 온도계와 치즈가 올라간 냄비라면

결과는 103°C, 3°C 상승! 이론값 보다는 온도 상승이 높았습니다.

이는 수프에 소금(염화나트륨)뿐만 아니라 고춧가루, 여러 화학조미료가 많고 개인차에 의한 여러 오차 원인이 존재하기 때문인 듯싶습니다.

결론적으로 수프를 먼저 넣게 되면, 면을 조금 더 높은 온도에서 끓일 수 있습니다.라면을 끓이면서 면을 더 쫄깃하게 만드는 방법은 또 있습니다.

라면을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해! 주면

더욱 쫄깃쫄깃하고 탱탱한 면발을 만날 수 있다네요!

무엇보다도 라면을 맛있게 먹기 위해서는

라면 봉지 뒤에 있는 요리법을 따라 용량, 시간을 지켜 주어야 한다는 사실!

잊지 말아 주셨으면 합니다.

오늘의 케디터소연의 포스팅은 이렇게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라면, 맛있게 만들어 드세요~!!

현재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소셜 로그인

TOP